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경찰 “자택서 번개탄 발견”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

배우 강두리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사인이 교통사고가 아닌 자살로 추정되고 있다.

15일 오후 YTN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14일 오후 4시쯤 신고를 받고 출동, 자택에서 숨져 있는 강두리를 발견했다. 외부 침입과 타살 흔적이 없고 번개탄이 발견돼 그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경찰은 강두리가 숨지기 전 친구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듯 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파악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강두리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경찰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걸로 파악하고 있다.

강두리는 2012년 영화 ‘터치’, KBS 2TV ‘발칙하게 고고’를 통해 배우 활동을 했으며, 아프리카TV에서 BJ로도 개인 방송을 진행했다.

하지만 22살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나 남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후 1시 서울시립승화원에서 치러진다.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


사진 = 서울신문DB (강두리, 교통사고 아닌 자살 추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