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가맨’ 김현성, 39세 외모 맞아? ‘빅스 엔 닮은 꼴’ 인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가맨’ 김현성

‘슈가맨’ 김현성이 동안 외모 관리 비결을 밝혔다.

김현성은 1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 유희열 팀의 쇼맨으로 출연해 자신의 히트곡 ‘헤븐’을 열창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현성은 MC 유희열의 “귀공자 같다”는 외모 칭찬에 “97년도 데뷔 때 21세였다”고 밝혔다. 현재 그는 39세의 나이로 엄청난 동안 외모를 자랑해 보는 이들을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은 김현성에게 동안 외모 비결을 물었고, 김현성은 “관리하는 건 없고 세수를 잘한다”며 “아직 미혼이다 보니 이성을 만나야 하지 않냐. 그래서 조금 더 신경을 쓴다”고 답했다. 또 “빅스의 엔과 닮았다”는 말이 나오자 김현성은 “그 얘기 몇 번 들었다”며 인정했다.

한편, 이날 김현성은 ‘헤븐’을 발표한지 13년이 지났다고 밝히며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MC들이 “‘헤븐’을 발표한 후로 소식이 끊겼다”고 하자 김현성은 “4집 ‘헤븐’ 이후에도 5 ·6집 앨범이 나왔다”고 답했다.

이어 “4집 활동을 할 때 행사도 많고 공연도 많고 해서 좀 쉬어야 됐는데. 어렵게 얻은 인기를 유지하려다 보니 자꾸 무리를 했고 그러다 보니 기억에 남을 만한 활동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 = 슈가맨 방송 캡처 (‘슈가맨’ 김현성)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