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리와 나 심형탁, 애뀨와 친해지는 시간..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리와 나 심형탁이 돼지 발정을 목격하고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마리와 나’에서 심형탁과 은지원은 의뢰인의 집을 찾아 반려 동물과 처음으로 만났다.

이날 반려 동물은 돼지 애뀨였다. 두 사람은 애뀨를 집으로 데려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심형탁은 수시로 애뀨를 쓰다듬으며 애정을 쏟았고, 애뀨는 심형탁의 품으로 파고들기 시작했다. 심형탁은 놀라 비명을 질렀다.

이에 강호동은 “말로만 듣던 돼지 발정은 처음 본다”며 “나는 몰래카메라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심형탁은 “내가 계속 스킨십을 했더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