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국 금리인상, 9년반 만에 0.25%P 올려…배경 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금리인상

미국이 7년 동안 유지했던 ‘제로 금리’ 정책을 마감하고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이하 연준)는 16일(현지시각) 금리 결정 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를 현재의 0.00%∼0.25%에서 0.25%∼0.50%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린 건 2006년 6월 이후 9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연준은 성명에서 “올해 고용 여건이 상당히 개선됐고 물가가 중기목표치인 2%로 오를 것이라는 상당한 확신이 있다”며 금리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번 인상 후에도 통화정책의 입장은 시장 순응적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히며 내년에도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미국이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강행했던 ‘제로 금리’ 정책을 마감함에 따라 글로벌 경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미국의 긴축적 통화정책으로 세계 경제의 성장 속도가 둔화될 가능성이 커졌으며 신흥시장에서의 급격한 달러 유출 등 충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1100조원의 가계 부채라는 짐을 짊어지고 있는 한국 경제 역시 금리 인상 압박을 받게 됨에 따라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소비 위축, 생산 위축 등의 연쇄적인 악영향에 직면하게 될 가능성도 배재할 수 없다.

그러나 이번 미국의 금리인상은 이미 여러 차례 예고된 것이어서 인상의 충격이 시장에 이미 반영되어 있고, 앞서 예고된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국제 금융시장은 ‘빠르게 안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측이다.

미국 금리인상, 미국 금리인상, 미국 금리인상, 미국 금리인상, 제로금리 시대 마감, 제로금리 시대 마감, 제로금리 시대 마감, 제로금리 시대 마감

사진 = 서울신문DB (제로금리 시대 마감, 미국 금리인상)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