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 청순 미모 시선집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오후 서울 청담동 ROAD FC(로드FC) 오피셜 압구정짐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27 IN CHINA’ 기자회견에는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최홍만, 최무배, 명현만, 김재훈과 ‘태권도 파이터’ 홍영기,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이 참석했다.

이날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은 “최근에 발목 수술을 해서 못 나갈 줄 알았는데 시합이 잡혀서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은 “체육관 관장인 아버지가 큰 도움이 된다”며 “아버지가 습관적으로 절대 자만하지 말라고 한다. 최근 갑자기 기사들이 떠서 어안이 벙벙한데, 아버지가 ‘너는 연예인이 아니니 신경 쓰지 말고 운동에만 집중해라’고 조언해주셔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