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 방의 품격 노홍철, 무한도전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오전 케이블TV tvN 새 예능프로그램 ‘내 방의 품격’ 제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5층 아모리스 홀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방송인 노홍철 오상진, 배우 박건형, 개그맨 김준현, 김종훈 CP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무한도전 복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노홍철은 “‘무한도전’이라는 프로그램 자체가 처음 시작할 때와 다른 프로그램이 됐고 워낙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분이 되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한테 가장 소중한 프로그램이고 저를 만들어준 프로그램이라 여전히 멤버들 스태프들과 가장 자주 만나고 있는데, 솔직히 말씀드리면 제가 큰 잘못을 저질렀기 때문에 그 프로그램을 다시 한다는 건 제 자신이 허락이 안될 것 같다”고 전했다.

노홍철은 “다시 방송을 할 때 제가 가장 소중한 걸 내놓지 않으면, 포기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유재석 씨와 김태호 PD와 이야기 한건데 이건 우리가 선택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라면서 “딱 규정 지을 수 없을 것 같다. 제가 다시 무한도전 하는게 불쾌한 분들이 계시다면 안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