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마스터’ 주연에 이병헌·강동원·김우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 차기작

이병헌·강동원·김우빈이 영화 ‘마스터’의 주연으로 확정됐다고 이 영화 제작사 집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17일 밝혔다.

▲ 영화 ‘마스터’ 주연에 강동원(왼쪽부터)·이병헌·김우빈
연합뉴스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측근이 속고 속이면서 추격을 벌이는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언뜻 조희팔 사건을 연상시키지만,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아니다.

강동원은 희대의 사기 사건을 쫓는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김재명 역을 맡았고, 이병헌은 철저한 계획과 화려한 언변, 완벽한 네트워크로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벌이는 원네트워크 진 회장 역으로 분했다.

타고난 머리와 기술로 원네트워크를 키운 인물이자 진회장의 최측근인 박장군 실장은 김우빈이 연기한다.

2013년 5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감시자들’의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내년 상반기 첫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