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국 테러 공포 확산, “폭발물 은닉했다” 연이은 테러 협박… 이메일 내용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테러 공포 확산, “폭발물 은닉했다” 연이은 테러 협박… 이메일 내용 보니

‘미국 테러 공포 확산’

미국 전역 공립학교에 폭발물 테러 협박 이메일이 잇따라 접수되면서 테러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폭발물 협박’ 이메일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됐다. 이어 16일에는 텍사스 주 휴스턴 댈러스,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포터로더데일의 각 학교에 ‘폭발물 은닉 위협’ 이메일이 도착했다.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와 댈러스, 휴스턴 교육청은 협박 이메일 접수 사실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면서 “(이메일 내용이)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해 17일 수업을 정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포트로더데일의 브로워드 카운티 교육청도 트위터에 관련 사실을 소개하고 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교내 폭발물 테러 협박은 LA 동부 샌버너디노 시에서 터진 총기테러 참사 탓에 ‘즉각적인 위협’이라고 판단한 LA 교육청이 산하 각 공립학교에 휴교령을 내린 뒤 이어지고 있다.

수사에 나선 연방수사국(FBI)은 LA 교육청 산하 공립학교에서 폭발물 테러 위협 이메일이 신빙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고, LA 교육청과 경찰이 학교 1천500여 곳을 수색했으나 폭발물 테러 흔적을 찾지 못했다.

뉴욕 경찰국과 교육 당국은 비슷한 내용의 테러 위협을 받았지만 “믿을만한 테러 위협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수업을 강행해 대조를 보였다.

수사당국은 폭발물 테러 위협을 받은 지역 학교들이 미국에서 손꼽히는 대규모 교육청이라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대도시에 있는 학교를 테러 대상으로 삼아 공포 심리를 퍼뜨리겠다는 의도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기말고사와 맞물려 카피캣(모방범죄)일 가능성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실제로 LA 교육청이 휴교령 조치를 내리자 SNS에선 폭발물 협박 이메일은 학생들이 기말고사를 피하기 위한 장난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에 오렌지 카운티 교감 바버라 젠킨스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학교장과 교직원, 지역사회에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당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8일 백악관에서 연말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한번 테러 대책을 밝힐 예정이다.

사진 = 뉴스 캡처 (미국 테러 공포 확산)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