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탄저균 실험, 올해 처음이라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한미군이 서울 용산기지에서 탄저균 실험을 15차례나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한 차례 탄저균을 반입했지만 이 사실을 우리측에 통보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탄저균 실험이 올해 오산기지에서 처음 진행됐다는 주한미군의 주장은 거짓으로 판명됐다.

지난 5월 발생한 주한미군 오산기지의 탄저균 배달사고를 조사해온 한미 합동실무단은 17일 서울 용산 미군기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합동실무단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용산기지에서 모두 15차례의 사균화된 탄저균 검사용 표본을 반입해 분석하고 식별장비의 성능을 시험했으며 교육훈련도 진행했다.

이들 실험은 용산기지 내의 한 병원에서 이뤄졌으나 현재 이 병원은 없어졌다. 합동실무단은 15차례 실험에 사용된 탄저균의 양은 군사기밀로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과거 주한미군에서 실험이 이뤄진 사실은 미측이 제출한 실험 관련 자료에서 확인됐다.

미국 메릴랜드주 에지우드화생연구소에서 발송된 탄저균 표본(1㎖)이 지난 4월 29일 오산기지에 반입돼 실험된 것까지 합하면 한국에서 이뤄진 탄저균 실험은 모두 16차례다.

에지우드화생연구소가 4월 24일 사균화된 탄저균을 오산기지로 발송하면서 페스트균 표본(1㎖)을 함께 보낸 사실도 드러났다.

이 샘플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규정에 따라 3중 포장돼 민간물류 운송업체(FedEx)에 의해 4월26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틀 뒤 샘플은 한국세관에 주한미군용으로 수입신고됐으며 29일 주한미군 오산기지로 배송됐다.

이 과정에서 주한미군은 탄저균과 페스트균 반입 사실을 우리측에 통보하지 않았다.

합동실무단 관계자는 “반입시 포장 용기 내엔 이 탄저균과 페스트균이 사균화된 상태라는 것을 증명하는 첨부가 동봉돼 있었다”며 “현재 SOFA 규정상에는 사균화된 검사용 샘플 반입시 통보 절차가 없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 오산기지 교관은 생물검사실 내 생물안전작업대에서 반입된 샘플을 개봉해 희석 처리했으며, 희석된 샘플은 5월20일과 26일 생물검사실 내에서 분석·식별장비의 성능시험과 사용자 훈련을 위해 사용됐다.

합동실무단은 이 시험과 훈련은 북한의 생물위협에 대비해 한반도의 생물방어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주피터(JUPITR) 프로그램 사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사용자들은 안전수칙에 따라 실험가운과 장갑, 고글 등을 착용하고 샘플을 취급했으며, 이날 사용된 샘플은 시험 종료 후 멸균 비닐팩에 넣어 고압 멸균해 폐기됐다.

이후 하루 뒤인 5월27일 주한미군사는 주한미군 오산기지에 살아있을 가능성이 있는 탄저균이배송된 사실을 인지한 미 국방부로부터 샘플 폐기 지시를 받고 보관 중이던 잔여 샘플을 8.25% 차아염소산나트륨 용액에 침수시켜 제독 후 폐기했다.

합동실무단 관계자는 “8월6일 현장 기술평가에서 검체를 채취해 유전자 및 배양을 정밀검사한 결과 탄저균과 페스트균이 모두 음성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주한미군은 탄저균 샘플의 반입과 취급, 처리과정에서 관련 규정과 절차를 준수했으며 안전하게 제독 및 폐기했다“며 ”미국 내 실험실에서 불완전한 사균화 처리로 극소량의 살아있을 가능성이 탄저균 포자가 한국에 배송됐으나 활성화된 탄저균을 반입할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람들이 탄저균을 생물테러 무기라고 생각하는데 그것은 무기를 개발하기 위해 특수하게 조작했을 때이고 일반 사균화된 탄저균 포자는 감염을 일으키기 어렵다“며 ”전세계적으로 이번 탄저균을 받은 실험실이 200군데가 넘는데 현재까지 감염사고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