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가발 논란, 직접 사과의 뜻 전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박명수가 가발업체 간접 홍보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명수는 18일 오전 SNS를 통해 “먼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올려 사과했다.

그는 “한 회 한 회 진정성 있는 웃음을 드리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는 무한도전인데, 저로 인한 소식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한 마음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 어디서부터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몰라 빠르게 사과드리지 못한 점 또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박명수는 “2주 전 무한도전 제작진으로부터 가발 촬영과 관련해 제 동생이 운영하는 가발 매장의 촬영 협조 요청을 받았다”며 “급하게 장소를 구하는 제작진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고자, 경기도 성남시 분당 매장을 추천했고, 이곳에서 곧바로 촬영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에 출연하신 가발 전문가 분은 이 매장이 개업할 당시 제가 방문해서 같이 사진만 찍었을 뿐, 친분이 없어 이번 촬영 당일 어색한 사이였다”며 “제가 ‘이 가발 매장에 첫 방문했다’라는 기사가 나왔는데, 이는 가발업체 직원분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입장을 밝혀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박명수가 직접 운영에 관여하고 있다는 네티즌들의 의혹도 설명했다.

박명수는 “‘박명수의 가발이야기’가 제 회사인지 아닌지에 대한 부분도 조금 설명을 드리자면, 2007년 저와 제 동생은 흑채 관련 인터넷 쇼핑몰인 ‘거성닷컴’ 사업을 시작했고 그 후, ‘거성GN’로 법인명을 변경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방송에 나왔던 ‘박명수의 가발이야기’는 동생이 2012년 홀로 설립한 회사로 저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라는 짧은 생각에 섭외가 용이한 촬영 장소로만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