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가발 논란, “바보 같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명수는 18일 오전 SNS를 통해 “먼저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올려 사과했다.

박명수는 “2주 전 무한도전 제작진으로부터 가발 촬영과 관련해 제 동생이 운영하는 가발 매장의 촬영 협조 요청을 받았다”며 “급하게 장소를 구하는 제작진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고자, 경기도 성남시 분당 매장을 추천했고, 이곳에서 곧바로 촬영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박명수는 “‘박명수의 가발이야기’가 제 회사인지 아닌지에 대한 부분도 조금 설명을 드리자면, 2007년 저와 제 동생은 흑채 관련 인터넷 쇼핑몰인 ‘거성닷컴’ 사업을 시작했고 그 후, ‘거성GN’로 법인명을 변경했다”고 전했다.

박명수는 “또한 방송에는 상호가 노출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그러나 회사 이름에 제 이름이 들어가 있고, 홈페이지나 매장에 제 사진이 실려 있어 홍보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은 제 불찰이다”고 거듭 사과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