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경실 남편 성추행 혐의 인정, 피해자 엄벌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오후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3부(부장 이기선)에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에 대한 2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판사는 피고 최 모씨에게 “1차 공판에서 했던것처럼,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하는것인가”라고 물었고, 최 모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답했다.

이에 다시 판사는 “피고인이 재판정에서는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언론을 통한 인터뷰에서는 다른 말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피해자쪽에서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후 피해자 김 씨가 증인으로 참석했다. 피해자 김 씨는 “2015년 8월 18일 새벽, 운전사가 운전중인 차의 뒷자리에서 최 씨로부터 추행을 당했다”고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이어 “당시 최 씨는 만취 상태가 아니었으며, 다음날 오후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내왔고, 이후에는 새벽 시간 최 씨로부터 전화가 와 욕설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최 씨에게 엄벌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사진=더팩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