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무성 발언사과, 아프리카계 학생에 “얼굴이 연탄색이네” 인종비하 발언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무성 발언사과, 연탄배달 봉사하는 아프리카계 유학생에 “얼굴색이 연탄색이네” 발언 사과

‘김무성 발언사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하던 중 아프리카계 유학생의 피부를 연탄 색깔에 비유해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했다.

김 대표는 18일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당 청년위원회가 주선한 ‘사랑의 연탄배달 봉사활동’에 참석했다.

이날 산타클로스 모자를 쓰고 연탄 배달을 하던 김무성 대표는 함께 행사에 참석한 나이지리아 출신 유학생에게 “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하고 똑같네”라고 말을 건넸다. 김 대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농담 형식으로 논란의 발언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유학생은 영남대학교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에 재학 중인 학생이다.


이후 김무성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오해의 여지를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인지하고 SNS에 곧바로 공식사과문을 게재했다.

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동절기를 맞아 한국에 온 유학생들과 함께 연탄나르기 봉사활동을 했습니다. 현장에서 친근함을 표현한다는 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습니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즐거운 분위기 속에 함께 대화하며 봉사하는 상황이었지만 상대의 입장을 깊이 고민하지 못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입니다”라며 “마음깊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사진=포커스 뉴스(김무성 발언사과)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