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경실 남편 성추행 혐의 인정, 피해자 ”이경실 언론 통해 나를 매도했다“ 엄벌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경실 남편, 강제추행 인정… 피해자 ”이경실도 언론 통해 나를 매도했다“ 엄벌호소

‘이경실 남편 성추행 혐의 인정’

방송인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가 강제 추행에 관한 공소사실을 재인정했다. 피해자는 최 씨의 엄벌을 호소했다.

17일 오후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3부(부장 이기선)에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에 대한 2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판사는 피고 최 모씨에게 “1차 공판에서 했던것처럼,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하는것인가”라고 물었고, 최 모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답했다.

이에 다시 판사는 “피고인이 재판정에서는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언론을 통한 인터뷰에서는 다른 말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피해자쪽에서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후 피해자 김 씨가 증인으로 참석했다. 피해자 김 씨는 “2015년 8월 18일 새벽, 운전사가 운전중인 차의 뒷자리에서 최 씨로부터 추행을 당했다”고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이어 “당시 최 씨는 만취 상태가 아니었으며, 다음날 오후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내왔고, 이후에는 새벽 시간 최 씨로부터 전화가 와 욕설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씨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라는 판사의 말에 “극도의 불안감과 수치심이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는다”며 “첫 공판에서 피고인 최 씨가 자백했다기에 그렇게 알고 있었는데, 이후 언론을 통해 ‘술 마신 사실을 인정한 것 뿐’이라고 말하고, 부인인 이경실도 언론사를 통해 자신을 매도시킨것에 큰 좌절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최 씨에게 엄벌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최 씨가 공소사실을 인정했지만, 당시 만취 상태였는지에 대한 여부 등이 향후 공판에 있어서 변수가 될 전망이다. 판사는 증인 신문 후 2016년 1월 14일 다시 공판을 속행하고 이날 운전기사 등 증인 신문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부장 이기선)에 따르면 이경실의 남편 최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의 아내인 김 씨를 집에 데려다주겠다며 차 뒷자석에 태운 후 치마 속으로 손을 넣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경실 남편의 공소사실 재인정 소식과 더불어 피해자 김씨의 과거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피해자 김씨는 지난 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충격이 커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몸무게도 3kg나 빠져서 42kg밖에 나가질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살 바엔 죽어버리겠다고 수면제 30알을 털어넣은 적도 있다“며 ”딸아이가 혹여나 제가 어떻게 될까봐 손목과 자기 손목을 실로 묶고 잔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졸다가 깨보니 충격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며 ”상의는 벗겨져 있었고 최 씨가 그 안을 더듬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사진=더팩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