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수로속 알몸 女시신 몸속에 휴지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것이 알고 싶다’ 노들길 살인사건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토끼굴로 사라진 여인 -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의 또 다른 퍼즐인가’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노들길 살인사건과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의 연결점을 찾아 집중 조명했다.

지난 2006년 7월 취업을 준비하기 위해 서울로 올라온 서진희(가명)씨는 친구 김민영(가명)씨와 자신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만났다. 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돌아가기 위해 두 사람이 택시를 탄 시간은 새벽 1시경. 그런데, 갑자기 진희(가명)씨가 한강에서 바람을 쐬고 싶다며 당산역에서 하차했다. 친구인 민영(가명)씨가 쫓아가려고 따라나섰으나 진희(가명)씨는 이미 토끼굴 방향의 골목으로 뛰어가는 뒷모습만을 남긴 채 사라지고 없었다.

그가 사라진 다음 날 새벽 2시, 노들길 옆에 차를 세운 택시기사가 배수로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 나체상태인 시신은 깨끗하고 몸속에는 휴지가 넣어져 있었다. 경찰은 범인이 성폭행, 혹은 성추행을 한 뒤 자신의 흔적을 없애려고 일부러 씻긴 것으로 추정,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범인은 잡히지 않았다.

당시 담당형사는 “여성 성기 내부에 이물질 삽입 흔적 있다. 신정동 1차 사건과 노들길 살인 사건 모두 이물질을 넣은 흔적이 있었다. 2차 역시 시도한 흔적이 보였다”라고 밝혔다.

전문가는 “손에 의한 목졸림이 사인이다. 팔에 결박 흔적이 보인 것이 공통점이다”라며 “시신이 깨끗하다. 정성스레 닦아낸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는 “성도착증 범죄자가 보이는 전형적인 행태”라며 “남의 눈에 띄었을 때 굉장한 어떤 굴욕감, 당혹감을 자아낼 수 있는 그러한 상태로 피해자의 시신을 일부러 그런 자세로 해놓은 것”이라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노들길 살인사건 발생 1년 전인 2005년. 노들길에서 5km 떨어진 신정동에선 두 명의 여인이 6개월 간격으로 살해된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이 일어났다. 두 여인 모두 범인에게 납치된 뒤 목이 졸려 사망했고 쌀포대, 비닐 등으로 싸여 주택가에 유기됐다.

하지만 목격자도, 범행에 대한 증거도 남겨진 것이 없어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그리고 얼마 뒤, 노들길 살인사건이 발생하자 신정동 사건의 범인이 저지른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동일범이라고 보기엔 두 사건의 피해자들이 유기된 방식과 범행수법에 눈에 띄는 차이가 있었다. 결국, 각각 개별 사건으로 수사가 진행됐지만 여전히 범인을 찾을 수는 없었다. 그런데 두 사건 사이에는 뜻밖의 인물이 존재했다.

표창원 소장은 “신정동 사건과 노들길 사건 사이에는 상당히 중요한, 핵심적인 변화를 야기할 수 있는 충격적인 이벤트가 있다”며 “바로 신정동 사건의 세 번째 피해자 박 씨(가명)의 생환”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10월 방송됐던 ‘그것이 알고 싶다-엽기토끼와 신발장’ 편에서 생존자 박 씨는 사건 당시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해냈다. 그녀의 오래된 기억 속엔 두 사건의 연결고리가 될 지도 모를 중요한 단서가 있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