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정체는 이수영 “집 안에서 슬픈 노래 부를 수 없었다”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아프로디테의 정체가 이수영으로 밝혀졌다.

20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으로 19대 가왕을 노리는 ‘여전사 캣츠걸’과 새로운 가왕 노리는 준결승 진출자 4인의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아프로디테와 붕어빵의 첫 대결에서는 붕어빵이 58 대 41로 승리했다. 그는 무대를 내려가며 “믿기지가 않는다”며 연신 웃었다.

아프로디테는 “왜 표 안 줬냐. 나 싫어하냐”며 판정단에게 귀여움 섞인 투정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녀의 가면 아래서는 이수영의 모습이 드러났다.

이수영은 “아이가 5살이라 집 안에서 슬픈 노래를 부를 수 없었다”며 “그래서 차 안이나 노래방에서 연습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사진 = MBC ‘일밤-복면가왕’ 방송 캡처 (복면가왕 아프로디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