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현실 반영? ‘세상이 온통 어지럽고 무도하다’ 씁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현실 반영? ‘세상이 온통 어지럽고 무도하다’ 씁쓸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혼용무도(昏庸無道)-세상이 온통 어지럽고 무도(無道)하다’가 교수들이 고른 올해의 사자성어로 꼽혔다.

교수신문은 8∼14일 올해의 사자성어 후보 5개를 놓고 교수 8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9.2%인 524명이 ‘혼용무도’를 선택했다고 20일 밝혔다.

‘혼용무도’는 어리석고 무능한 군주를 가리키는 혼군(昏君)과 용군(庸君)을 함께 이르는 ‘혼용’과, 세상이 어지러워 도리가 제대로 행해지지 않음을 묘사한 ‘논어’의 ‘천하무도’(天下無道) 속 ‘무도’를 합친 표현이다.

‘혼용무도’를 추천한 이승환 고려대 교수(철학)는 “연초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온 나라의 민심이 흉흉했지만 정부는 이를 통제하지 못하고 무능함을 보여줬다”면서 “중반에는 청와대가 여당 원내대표에 대해 사퇴 압력을 넣어 삼권분립과 의회주의 원칙이 크게 훼손됐고, 후반기에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으로 국력 낭비가 초래됐다”고 추천 이유를 설명했다.

‘혼용무도’에 이어 ‘겉은 옳은 것 같으나 속은 다르다는 뜻’의 ‘사시이비’(似是而非)가 14.6%의 지지를 얻었다.

석길암 금강대 교수(불교학)는 “최근 정부정책을 보면 국민을 위한다고 말하거나 공정하고 객관적이라고 홍보하지만, 실제로는 근거를 왜곡하거나 없는 사실조차 날조해 정당성을 홍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사시이비’를 추천했다.

교수신문은 2001년부터 매년 교수 설문조사로 한 해를 상징하는 사자성어를 선정한다. 올해의 사자성어는 전공, 세대, 지역을 안배한 추천위원단이 사자성어 22개를 추천한 뒤 이 중 5개를 최종 후보로 골라 전국 교수들에게 설문하는 방식으로 선정됐다.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사진 = 서울신문DB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