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철수 신당 창당, “반드시 정권교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1일 독자 신당을 창당을 선언했다. 내년 2월 설 연휴 전까지 신당의 구체적인 모습을 만들겠다는 일정표를 제시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과 새정치민주연합 당원, 지지자들에게 큰 마음의 빚을 졌다”며 “그 빚을 갚을 길은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고 국민의 삶을 바꾸는 새로운 정치를 실천하는 길밖에 없다”고 독자신당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안 의원은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겠다”며 “청산해야 할 사람들과는 연대하지 않는 정당, 부패에 단호한 정당, 실력 있는 인재들이 모이는 정당, 젊은 세대에 문을 여는 정당, 생각이 달라도 서로 대화하고 토론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신당의 목표 의석수에 대해 구체적인 숫자를 밝히지는 않았다.

안 의원은 창당선언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최소한의 마지노선은 개헌저지선 확보”라며 “새누리당이 200석 이상을 가져가는 일은 어떤 일이 있어도 막겠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새정치연합과 기본적인 선거연대와 후보 단일화도 고려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거듭 확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안 의원에 이어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문병호, 황주홍, 김동철, 유성엽 의원이 동석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