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유진 아이가 다섯 출연, 역할 무엇?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 제작 에이스토리) 제작진은 21일 “소유진이 여주인공인 아이 셋의 당찬 싱글맘 ‘안미정’ 역에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전했다. 이로써 소유진은 지난 2014년 종영한 KBS ‘예쁜남자’ 이후 2년 만에 안방극장 컴백을 알렸다.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명랑 코믹 가족극으로 소유진은 이혼 후 세 아이를 꿋꿋이 키우는 당찬 싱글맘이자 의류회사 마케팅팀의 똑 소리나는 열혈 워킹맘 안미정으로 분한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은 ’로맨스가 필요해‘ ’연애의 발견‘ 등을 집필한 정현정 작가와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을 연출한 김정규 PD가 호흡을 맞춘 주말드라마로 안재욱과 임수향, 신혜선, 권오중, 안우연 등이 출연을 확정지으며 화제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부탁해요 엄마' 후속으로 내년 2월 전파를 탄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