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혁권, 길선미로 재등장 ‘길태미와는 무슨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혁권이 재등장했다.

21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 이방지(변요한)와 무휼(윤균상)이 조준(이명행)의 물건을 찾기 위해 길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길을 나서던 중 이방지와 무휼은 갑자기 나타난 무사와 결투를 하게 됐다. 무휼은 ‘내가 힘에서 밀리다니’라고 생각하며 멈칫했다.

그 무사는 다름 아닌 길태미의 쌍둥이 형제 길선미였다. 길선미는 이방지와 검술을 겨루다 결국 갓이 잘려 나가 얼굴이 드러났다. 이방지는 “길선미”라고 그 이름 세 글자를 외쳤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