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CNN 캐나다 외교관, ‘종신노역형 선고’ 임현수 목사 만나러 북한행..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NN 캐나다 외교관

캐나다 외교관들이 북한에서 종신노역형을 선고받은 한국계 캐나다 국적자인 임현수 목사를 처음으로 면회했다고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임 목사가 사목하는 토론토의 큰빛교회 대변인 리사 박을 인용, 캐나다 외교관들이 18일 오전 평양에서 임 목사를 영사 접견했다고 전했다. 임 목사가 10여개월 전 북한 당국에 의해 억류당한 이래 면담이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캐나다 외교관들은 임 목사가 비교적 평정심을 찾은 상태이며 건강도 양호한 편이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16일 임 목사에 대한 북한 법원의 선고공판도 참관했다.

리사 박 대변인은 “임 목사가 우리 교회가 그를 위해서 기도하는 걸 알고 있으며 임 목사도 자신이 잘 있다는 걸 우리가 알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최고재판소는 지난 16일 임 목사의 국가전복 혐의를 인정해 종신노역형을 선고했다. 1997년부터 북한에 드나들며 인도적 구호활동을 해온 임 목사는 지난 1월부터 북한에 억류됐다.

CNN 캐나다 외교관, CNN 캐나다 외교관, CNN 캐나다 외교관, CNN 캐나다 외교관

사진 = 뉴스 캡처 (CNN 캐나다 외교관)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