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주항공 여압장치 고장, 승객 통증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3일 김포에서 제주로 운항하던 중 여압장치가 고장난 제주항공(제주에어) 항공기(7C 101)가 제주공항에 계류돼 있다. 제주항공은 사고원인 조사 등을 위해 이 항공기 운항을 중단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제주항공이 여압(기내 압력조절) 장치가 고장나자 8000m에서 2700m로 고도를 낮춰 목적지인 제주공항까지 20분여 비행을 강행했다.

23일 제주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 승객 150여 명을 태우고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로 운항하던 항공기(7C 101)의 여압장치가 고장 났다.

조종사는 항공기의 운항 고도를 2만6000피트(ft)에서 9000피트로 강하해 한 시간여 뒤인 오전 7시 37분 제주공항에 정상적으로 도착했다.

제주항공 여압장치 고장으로 비행기가 고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압력변화로 승객들은 큰 불편을 겪었고 산소마스크까지 떨어져 다른 이상이 있는지 공포를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여압장치는 기내의 압력을 조절하는 것으로 고도 1만 피트(3048m) 이하에선 압력을 조절할 필요가 없다.

이날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들에 따르면 이륙 후 20분쯤 지나 소음도 없는데 고막이 터질 듯한 통증을 느꼈다. 어린이들은 울음을 터트렸고, 어른들은 귀를 부여잡고 승무원들에게 고통을 호소했다.

승무원들은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은 채 승객들에게 물을 공급하고 산소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그러나 상당수 산소마스크에서 산소 공급이 안 돼 일부 승객들은 자리를 옮겨 다른 산소마스크를 착용하기도 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