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닐치킨 공식사과, 치킨에 비닐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킨프랜차이즈 C업체가 비닐치킨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다.

지난 21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C업체 새우치킨 비닐사건 녹취록‘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올린 네티즌은 “C업체 새우치킨을 시켰는데 비닐이 나왔다. 그런데 전화를 하니 그냥 먹으라네요”라는 사연과 함께 사진, 점주와의 녹취록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보면 새우치킨 위에 기다란 비닐이 끼워져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함께 공개된 6분 16초 분량의 전화 녹취록에서 소비자 A씨는 환불을 요구했지만, 점주는 “그 정도로 환불해주긴 좀 그렇다. 아예 박혀 있는 것도 아니고 그 정도는 이해해 달라. 사람이 하다 보니 실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비난 여론이 커지자, 해당 업체 측은 공식 사과했다.

업체는 22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2월 15일 발생한 구산점 가맹점주의 고객 클레임에 대한 적절치 못한 응대에 대해서 피해를 입은 해당 고객님뿐 아니라 저희 브랜드를 애용해 주시는 많은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