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국 비밀경호국 현직요원 권총 배지 도난, 무기 넣어둔 가방 사라져… 당시 상황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비밀경호국 현직요원 권총 배지 도난, 무기 넣어둔 가방 사라져… 당시 상황보니

‘미국 비밀경호국 현직요원 권총 배지 도난’

미국 백악관 비밀경호국 현직 요원이 백주 대낮에 권총과 배지, 무전기, USB 등이 담긴 가방을 도난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2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 경찰과 수도권 지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비밀경호국 요원 한 명이 개인 차량에 놓아뒀던 권총 1정과 배지, 무전기, 수갑 등을 도난당했다. 사건 발생지는 백악관에서 직선거리로 약 800m 떨어진 워싱턴DC 시내였다.

워싱턴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요원은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왔을 때 뒷좌석 쪽 창문이 열려 있었고 무기 등을 넣어둔 가방을 도난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도난 소지품 목록에는 검은색 시그 사우어 권총, APX6000 무전기, 수갑, USB, 검은 파타고니아 가방, 번호 1266의 비밀경호국 배지 등이 있었다. 도난당한 USB에 어떤 내용이 들어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보고서에는 해당 요원의 신원이 밝혀지지 않았으나, CNN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 경호원이 대통령 경호부 소속이라고 전했다.

지역 언론들은 도난당한 권총과 배지 등이 다른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비밀경호국은 국토안보부 산하 기관으로 대통령을 비롯한 요인 경호가 주 임무다. 하지만 지난해 9월 흉기를 가지고 백악관 담을 넘은 남성이 본관 이스트룸까지 진입하는 사건 등 여러 번의 ‘경호 실패’ 사례가 있었다.


여기에 일부 요원들의 음주난동과 성매수, 연방하원의원 개인정보 무단유출 같은 기강해이 사건이 더해지면서 비밀경호국은 연이어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미국 비밀경호국 홈페이지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