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은혁 편지, 군대서 보낸 손편지 ‘남자 글씨 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슈퍼주니어 공식홈페이지에는 “사랑하는 우리 E.L.F.”라는 제목으로 지난 10월 입대한 은혁이 보낸 자필 편지가 게재됐다.

은혁은 “충성! 이병 이혁재입니다”라며 편지를 시작했다.

편지에서 은혁은 “나이 제일 많은 막내로 지내고 있다. 막내로 지내다 보니 우리 막내 규현이 생각이 많이 났다. 규현이는 막내인데 왜 버릇이 없을까”라고 재치있는 멘트를 쓰기도 했다.

또 편지에서 은혁은 선임병들의 배려 덕분에 잘 적응해 나가고 있다면서 도리어 팬들을 향해 “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바보 같이 착하고 예쁘기만한, 그러나 남자가 없는, 여러분이나 잘 챙기십시오”라고 팬들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