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형탁, 만년 백수 역할 ‘아이가 다섯’ 출연 확정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심형탁이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아이가 다섯’에서 심형탁은 영화감독 출신 만년 백수 이호태 역을 맡아 대학시절 첫사랑 모순영과 러브라인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심형탁은 ‘아이가 다섯’ 출연 확정에 23일 소속사 지앤지프로덕션을 통해 “오랜만에 브라운관을 통해 인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 훌륭한 작품인 ‘아이가 다섯’을 통해 좋은 연기로 시청자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아이가 다섯’은 가족간의 사랑, 갈등 등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가족 드라마. 내년 2월 방송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