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윗몸 일으키기 플랭크, 요추 부상의 주요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2일(현지시각) “미국 개인 트레이너와 군 관계자들이 윗몸 일으키기가 척추에 무리를 줄수 있기 때문에 윗몸 일으키기 대신 ‘플랭크 운동요법’으로 대체할 것을 권고했다”고 전했다.

최근 미 육군은 윗몸 일으키기가 위험하다고 판단해 군인 1만 명을 상대로 윗몸 일으키기를 제외한 체력 검정 임상 시험을 시행했다. 실제로 군인들이 당하는 부상 중 56%가량이 윗몸 일으키기와 관련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미 해군 전문지인 네이비타임스도 최근 사설을 통해 윗몸 일으키기는 낡은 운동방식으로 요추 부상의 주요인으로 간주되고 있다며 이를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따라 미 해군은 병사들에게 적용되는 신체강화 프로그램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플랭크는 팔꿈치를 바닥에 대고 손바닥은 깍지를 끼거나 11자로 나란히 놓은 채 복근의 힘만으로 몸을 상하로 움직이는 운동방법이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