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남궁민, 긴장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마지막 엔딩부분에서 서진우(유승호 분)는 남규만(남궁민 분)과 마주쳤다.

남규만은 부사장 강만수(남명령)를 밀어내고자 했던 계획에 실패하자 박동호(박성웅)에게 “누가 재판 이렇게 만들었냐. 그 변호사 새끼 아니냐. 당장 내 앞으로 데려와라”며 분노했다.

이 때 유승호(서진우 역)가 남궁민의 여동생 정혜성(남여경 역)과 등장했다.

남규만은 “뭐야, 이게?”라고 말했고, 서진우는 먼저 “남규만 사장님. 저 아시죠? 부사장 변호했던 서진우라고 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서진우는 남규만의 귀에 가까이 다가가 “다음 번엔 법정에서 만나게 될 거다. 내가 너 법정에 세울 거니까”라며 경고했다. 이 말을 들은 규만은 차갑게 웃으며 진우를 바라보며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SBS ‘리멤버’ 방송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