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E.S, 14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 “기부형식의 음원발표… 컴백은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조 걸그룹’ S.E.S(바다, 유진, 슈)가 기부를 위한 음원을 발표할 예정이다.

7년 전부터 매년 바자를 열며 나눔의 기쁨을 실천한 S.E.S 멤버들은 완전체로 새 음원을 발표해 수익을 기부하는 방안을 몇 년 전부터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S.E.S 멤버 슈는 2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멤버들이 ‘음원을 내고 좋은 일을 해보자’는 이야기를 오랫동안 해 왔는데 얼마 전 만나 이제 더는 미루지 말자고 의견을 모았다”며 “7년 전부터 바자를 하며 의미 있는 시간이란 걸 알게 됐고 이를 계기로 상업적이지 않으면서 S.E.S란 이름을 지키는 방법을 우리끼리 고민해왔다”고 밝혔다.

유진과 바다의 소속사 관계자도 “세 멤버가 몇 년 전부터 좋은 취지의 음원을 내자는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것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다 측 관계자는 “지난 2013년 이러한 취지의 음원을 발표하려 했지만 각자 결혼과 스케줄 등으로 흐지부지됐다”며 “이제 유진도 출산했고 슈도 방송 활동을 재개했으니 속도를 낼 수 있는 여건은 됐다”고 말했다.


또한 S.E.S의 컴백설에 대해서는 “좋은 뜻으로 힘을 뭉치자는 것이지 ‘컴백’은 아니다. 구체적인 음원 발표 시기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세 멤버 측 모두 선을 그었다.

1997년 데뷔하고 2002년 공식 해체한 S.E.S가 내년에 음원을 낸다면 14년 만에 ‘완전체’로 신곡을 발표하게 된다.

사진=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