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를 돌아봐 송해 결혼식, “천천히 걸어오라” 뭉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송해와 부인 석옥이 여사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25일 방송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 송해와 그의 부인은 63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은 조우종의 인사말과 함께 시작했다. 이후 전국 노래 자랑 악단이 등장해 연주를 하며 버진 로드를 걸어갔다.

이후 멤버들도 각자 흥겨운 춤을 추며 버진로드를 걸어갔다. 특히 이경규와 박명수는 남다른 재롱으로 하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조우종은 “송해군이 입장한다. 큰 박수로 맞아 달라”고 말하자 송해가 등장했다. 그는 두 손을 들고 식장을 걸어 들어왔다. 이어 조우종은 송해의 부인 석옥이 여사를 소개했다. 석 여사는 수줍은 표정으로 한 걸음 한걸을 발을 내딛었다.

송해는 그녀를 바라보며 “천천히 걸어오라”고 말하며 부인 손을 꼭 잡았고, 둘은 눈물을 참지 못해 보는 이들에게 감동은 선사했다

이날 송해는 아내를 위해 직접 써 온 편지를 낭독했다. 송해는 함께한 세월동안의 고마움, 미안한 마음 등을 전하며 아내는 물론 보는 이들마저 눈물짓게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