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것이 알고싶다’ 소라넷, 실제 상황이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법 음란 사이트 소라넷의 실상이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해외에 서버를 두고 16년 간 수사망을 피해 운영된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을 집중 조명한다.

지난 2015년 11월 14일 새벽 2시 경, 전국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같은 내용의 112신고 전화가 쇄도했다. 새벽의 적막을 깬 요란한 신고전화는 서울 왕십리의 한 모텔에서 실시간으로 강간모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었다.

강간모의가 시작된 곳은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이었다. 소라넷은 단순한 음란물이 올라오는 사이트가 아니었다. 인사불성 상태의 여자를 성폭행하기 위해 회원들을 초대하는 ‘초대남’ 모집 글이 하루에도 몇 건씩 올라오는가 하면 여성의 동의 없이 찍은 사진이나 영상이 게시되고, 여성의 얼굴과 신상정보를 고의적으로 드러내는 보복성 게시글이 게재됐다.

제작진은 ‘소라넷’ 상의 일들이 실제로 일어난다고 쉽게 믿을 수 없었다.

제작진에겐 14년 동안 ‘소라넷’을 이용해오며 50여명이나 되는 여성의 나체사진을 동의 없이 찍어 게시했지만 한 번도 처벌받은 적은 없다는 제보자가 등장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까지도 흔쾌히 응했고 제작진은 그를 만나 좀 더 자세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 믿기 힘든 일을 가능케 한 ‘소라넷’은 최근 경찰청장에 의해 사이트 폐쇄에 대한 가능성까지 언급됐다. 이에 대해 운영자는 지난 3일 소라넷 폐지를 향한 경찰청장의 언행은 ‘코미디’와도 같다는 공식입장 공지를 올리며 논란을 일축하려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