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철수 기자회견, “금수저와 흙수저 절망 깰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당 창당에 나선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의 노선과 정책기조를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1970년대 개발독재와 1980년대 운동권의 패러다임으로는 2016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새 정당은 낡은 진보와 수구보수 대신 ‘합리적 개혁노선’을 정치의 중심으로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이어 신당의 정치적 중심 가치로 ‘공감과 소통’, ‘참여와 개방’, ‘연대와 협치’를 제시했다.

안철수 의원은 이어 “자유시장경제만으로는 충분한 일자리를 제공할 수 없다”며 신당 경제정책의 제일 기조로 ‘공정성장론’을 제시했다.

아울러 “금수저와 흙수저로 대표되는 시대의 절망을 깨지 않고는 미래가 없다”며 격차 해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철수 의원은 이와 관련해 “복지체계가 더 촘촘해져야 한다. 보편적 복지냐 선별적 복지냐 하는 논쟁은 이미 효력을 잃었다. 여야가 다 복지를 하겠다고 하지만, 더 중요한 건 돈을 효율적으로 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의원은 또 “일자리, 건강, 교육, 문화, 체육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재정이 많이 든다면 일정한 증세는 피할 수 없다. 정치권은 제 역할을 다하며 질책을 듣더라도 국민께 솔직하게 증세에 관해 말씀드려야 한다. 동시에 전반적인 세금체계도 다시 들여다보고 계층간, 소득간 균형을 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보·통일·외교 분야에 대해서는 “튼튼한 안보의 바탕 위에 사건이 아닌 과정으로서의 통일을 추구해야 한다. 남북관계를 주도적으로 풀어가야 한다. 어떤 종류의 무력도발도 결코 용납될 수 없지만, 교류 협력에선 유연함을 잃지 말아야 한다. 중국과의 관계도 돈독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