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로드FC 최홍만 TKO승, 루오췐차오 경기 포기 왜? 최홍만 표정보니 ‘불만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드FC 최홍만 TKO승, 루오췐차오 경기 포기에 최홍만 표정보니 ‘불만’ 이기고도..

최홍만이 중국에서 열린 로드FC 경기에서 상대방의 기권으로 TKO승 했다.

로드FC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35)이 지난 26일 오후 중국 상해 동방체육관에서 열린 ‘샤오미 로드FC 027 In China’ 2부 6경기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에서 루오췐차오에게 TKO승을 거뒀다.

루오췐차오는 경기가 시작되자 최홍만에게 펀치를 휘둘렀고 최홍만은 클린치로 공격을 방어했다. 하지만 루오췐차오는 1라운드 2분 55초만에 경기 중단을 요청, 부상으로 인한 경기 포기를 선택해 기권패했다. 이에 최홍만은 납득이 가지 않는 승리에 만족스럽지 않은 표정을 지었다.

루오췐차오는 최홍만과 근접전 중 니킥을 맞아 코가 부러지고 난타전 도중 어깨에 부상을 입어 경기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홍만은 이번 로드FC TKO승으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28’에 출전해 명현만, 마이티 모, 아오르꺼러와 무제한급 우승자 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치게 됐다.


네티즌들은 “로드FC 최홍만 TKO승, 이기고도 찜찜하네”, “로드FC 최홍만 TKO승, 최홍만에게 제대로 한방 맞은 듯”, “로드FC 최홍만 TKO승, 기권승도 잘한거다”, “로드FC 최홍만 TKO승, 최홍만 다음 번엔 더 멋진 경기 보여주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로드FC 제공(로드FC 최홍만 TKO승)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