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명훈 감독 부인 입건, 허위사실 유포 지시..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명훈 감독 부인 입건 소식이 전해졌다.

27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 감독의 부인 구모(67·여)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달 중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의 부인 구모(67·여)씨는 박현정(53·여) 전 서울시향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도록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정명훈 감독 부인 구 씨는 서울시향 일부 직원들에게 박 대표가 폭언과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호소문을 작성하고 배포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미국 국적의 구 씨가 논란이 일어난 직후 출국해 해외 체류 중이라며, 소재 파악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월 박 전 대표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인 뒤 무혐의 처분했다. 이어 지난달에는 박 전 대표를 고소한 직원 10명과 백씨를 박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