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재인 영입 1호 표창원, “남편 외도 의심되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한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 소장이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한 발언이 새삼 화제다.

표 소장은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김효진으로부터 “남편이 술 마시고 늦게 들어오면 추궁하게 된다. 그러면 딴 데로 화제를 돌리거나 다시 나간다. 이런 경우 심증은 있는데 물증은 없다. 물증을 얻을 방법이 없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표 소장은 “그런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부부싸움을 한다. 그러나 남편의 심증이 확실하더라도 쏘아붙이지 말고 경계심을 허물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모르는 것처럼, 다 믿는 것처럼, 속는 것처럼 굴면 남자는 마음을 놓는다. 그러면 경계심과 함께 치밀함도 허물어진다. 그때 발견되는 결정적인 증거들을 수집하면 된다”라고 말해 주위의 감탄을 자아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