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최자, 설리와 데이트 모습 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링캠프’ 최자가 설리와 관련된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서는 끝나가는 2015년의 아쉬움을 달래줄 ‘최강 OST 군단’ 김건모-다이나믹 듀오-규현-에일리-제시가 출연했다.

이날 한 사연자는 “여자친구랑 심하게 싸웠었는데 놓치면 안 될 것 같아서 무릎을 꿇었다”고 사연을 고백했다.

이에 김제동은 최자를 향해 “이야기를 들으면서 인상을 쓰고 고개를 절레절레 젓더라. 왜 그랬냐”고 물었다. 최자는 “이야기에 공감이 갔다. 되게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최근에 무릎을 꿇어본 경험이 있냐”고 기습적으로 물었다. 최자는 얼굴이 빨개진 채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자는 “남녀가 만나다보면 화도 풀어주어야 할 때가 있다. 나는 되게 캐주얼하게 비는 편이다”라며 “무릎 꿇는 일을 안 만들고 바로 사과하는 편이다”고 덧붙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