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최자 설리, 화해하는 법? “캐주얼하게 비는 편” 데이트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링캠프 최자 설리, 화해하는 법? “캐주얼하게 비는 편” 데이트 보니..

‘힐링캠프 최자 설리’

‘힐링캠프’ 최자가 설리와 관련된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서는 끝나가는 2015년의 아쉬움을 달래줄 ‘최강 OST 군단’ 김건모-다이나믹 듀오-규현-에일리-제시가 출연했다.

이날 한 사연자는 “여자친구랑 심하게 싸웠었는데 놓치면 안 될 것 같아서 무릎을 꿇었다”고 사연을 고백했다.

이에 김제동은 최자를 향해 “이야기를 들으면서 인상을 쓰고 고개를 절레절레 젓더라. 왜 그랬냐”고 물었다. 최자는 “이야기에 공감이 갔다. 되게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최근에 무릎을 꿇어본 경험이 있냐”고 기습적으로 물었다. 최자는 얼굴이 빨개진 채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자는 “남녀가 만나다보면 화도 풀어주어야 할 때가 있다. 나는 되게 캐주얼하게 비는 편이다”라며 “무릎 꿇는 일을 안 만들고 바로 사과하는 편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힐링캠프’ 최자 소식이 화제인 가운데, 최자와 연인 설리의 심야 맛집 데이트모습도 새삼 주목받고 있다. 해당 사진에서 설리 최자 커플은 한 식당 앞에 서서 지인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특히 다정함이 물씬 묻어나는 두 사람의 케미가 눈길을 모은다.

‘힐링캠프 최자 설리’, ‘힐링캠프 최자 설리’, ‘힐링캠프 최자 설리’, ‘힐링캠프 최자 설리’, ‘힐링캠프 최자 설리’


사진 = 서울신문DB (‘힐링캠프 최자 설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