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제 출국 에이미, 공항 포착 사진 보니 ‘침통’ 표정 “이제 중국서 활동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제 출국 에이미, 공항 포착 사진 보니 ‘침통’ 표정 “이제 중국서 활동할 것”

‘강제 출국 에이미’

방송인 에이미가 강제 출국 명령에 따라 미국 LA로 출국했다.

강제 출국 명령을 받은 에이미는 30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LA로 출국했다. 공항 인근에 위치한 공항종합청사내 출입국관리소에서 조사를 마친 에이미는 7시 50분 대한항공편으로 출국했다.

강제 출국 명령을 받은 에이미는 “내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 잘 알고 있고 반성 또한 깊게 하고 있다. 한국에서 반성하는 마음으로 봉사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며 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게 돼 아쉽고 속상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달 25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강제 출국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패소했다.

항소심 전에 열린 1심에서 재판부는 이 재판 결과에 대해 “에이미가 연예인으로서의 활동을 멈춘 상태라고는 하나 활동 기간과 대중적 인지도 등을 감안할 때 반복적인 약품 오남용이 미친 사회적 파급 효과가 크다”며 에이미에게 강제 출국 명령을 내렸다.

이에 대해 에이미는 가족이 모두 한국에 있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호소했지만, 2심 재판에서도 재판부는 강제 출국 입장을 내렸고 결국 에이미는 한국을 떠났다.

강제 출국 에이미는 중국에서 방송 활동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미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한 방송사와 출연을 논의 중에 있다.


사진=더팩트(강제 출국 에이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