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북한 김양건, 교통사고로 사망.. 사고사 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양건 북한 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이 29일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73세.

30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위원인 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 동지가 교통사고로 29일 6시 15분 73살을 일기로 서거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교통사고 장소나 구체적 경위 등을 전하지 않았으며, 김양건에 대해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가장 가까운 전우, 건실한 혁명동지”라고 칭했다.

숨진 김양건 비서는 김정은 노동당 제1 비서의 ‘외교 브레인’으로 알려졌으며 대남관계 뿐만 아니라 대외분야를 총괄하는 인물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당 국제부장을 거쳐 대남담당 비서를 하면서 대중국 외교 등을 관장했다.

특히 지난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 목함지뢰 도발에 따른 남북긴장 국면 당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함께 서울을 방문해 ‘8·25 합의’를 도출한 북한 측 중심인물이다. 김양건 비서는 이 공로로 북한에서 ‘공화국 영웅’ 칭호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양건의 시신은 평양시 보통강 구역 서장회관에 안치됐으며, 조문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받는다고 통신은 전했다. 발인은 31일 오전 8시로 알려졌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