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정 도박’ 오승환 임창용, 벌금 700만원만.. 선수생활 청신호 ‘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정 도박’ 오승환 임창용, 벌금 700만원만.. 선수생활 청신호 ‘대체 왜?’

‘벌금 700만원만’

원정 도박 혐의 프로야구 선수 오승환과 임창용이 벌금 700만원만 내면 된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심재철 부장검사)는 30일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야구 선수 오승환(33)과 임창용(39)에게 벌금 700만원만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오승환 임창용에게 단순도박 혐의를 적용해 벌금 7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프로야구 시즌이 끝난 작년 11월 말 마카오 카지노 정킷방에서 각각 4천만원대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휴가 여행 때 단 한 차례 카지노를 찾아 도박한 점으로 미뤄 상습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결론을 내렸다. 오승환은 현재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현지 구단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점도 참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약식기소는 법원이 공판을 열지 않고 수사기록 검토만으로 벌금을 물리게 된다. 이로써 벌금 700만원만 내면 되는 두 선수는 일단 선수생명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임창용 오승환은 앞서 검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말 마카오에서 수억원 상당의 칩을 빌려서 도박을 벌인 혐의를 인정했으나 도박 횟수와 액수는 많지 않다고 진술한 바 있다.

한편 임창용 오승환과 함께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 라이온즈의 윤성환, 안지만은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사진=뉴스 캡처(벌금 700만원만)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