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연기대상 지성, 킬미힐미 동료애 빛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지성이 2015 MBC 연기대상 대상의 영예를 안은 가운데, 수상소감 도중 배우 황정음을 언급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는 2015 MBC 연기대상(이하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지성은 드라마 ‘킬미 힐미’로 문자 투표에서 44만9400여 표 중 18만9319표를 획득, 대상을 차지했다. 박서준과 함께 받은 베스트 커플상에 이어 10대스타상, 최우수상까지 4관왕을 차지한 것.

무대에 오른 지성은 “정말 믿기 힘든 일이다. 배우의 꿈을 안고 경비원 분들 피해 몰래 MBC에 들어와 대본을 훔쳐 어두운 세트장에 들어가 선배들의 연기를 훔쳐보던 제게 대상이라니”라며 말문을 열었다.

특히 지성은 “무엇보다 감사한 분이 있다. ‘비밀’에 이어 연달아 두 작품을 함께 했던 황정음 씨. 대단한 배우다. 너무 고마웠고 진심이 통했다고 생각한다.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상대배우 황정음을 언급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