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표창원 mbn 인터뷰 발언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표창원은 지난 30일 방송된 MBN ‘뉴스 BIG5’에 출연해 김형오 앵커와 1대 1 대담을 나눴다.

이날 김형오 앵커는 이날 오전 문 대표 사무실에서 벌어진 인질극을 언급하며 “이 사건이 바람직하진 않지만 뼈아프게 받아들일 필요는 있다. 문대표가 뭘 잘못했나”라고 질문했다.

표창원은 담담하게 “정말로 이번 사건이 문 대표에 대한 문제, 책임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역으로 질문했다. 이에 김 앵커는 당황하며 “저분의 이상한 행동이라고만 몰아붙이기엔…”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 앵커의 대답에 표창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후보 당시 면도칼 테러를 당했던 사건을 거론했다. 표창원은 “그렇다면 이것은 박근혜 후보의 잘못인가”라고 다시 물었다. 김 앵커는 “그분은 정신이상자였다”고 반박했지만 표창원은 “이분도 정신이상이라고 나오고 있다”고 받아쳤다.

표창원은 “사람에 따라 다른가? 상황에 따라 다른가? 똑같은 경우가 아닌가?”라며 거듭 김 앵커를 몰아부쳤고 “북한의 김양건 비서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것에 대해 우리 정보가 통신문으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 같은 나라의 상대 야당 대표가 피습 당했는데 어떤 위로나 의사표시를 했나. 우리 정부나 언론의 태도는 비정상적이다. 범죄적 공격, 정신이상자의 테러 행위에 대해서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같이 규탄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