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현무 진행 논란 사과, 강호동에 무례한 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2015 연예대상’의 MC를 맡았던 방송인 전현무가 강호동에게 다소 무례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전현무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글에서 전현무는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친한 형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여러분들이 함께 보는 방송임을 잠시 망각해 함부로 선을 넘어 진행한 점 인정한다. 그리고 깊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라며 사과했다.

전현무는 강호동에게 직접 전화를 해 사과했다고 밝히며 “감사하게도 호동 형님은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라며 오히려 저를 다독여주시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방송을 이렇게 많이 하는데도 아직 한참 부족한 모양입니다. 오늘 밤에도 큰 시상식 진행을 하게 되었는데요. 다른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쓴소리와 비판을 아끼지 않아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현무는 30일 ‘2015 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 강호동을 인터뷰했다. 강호동이 “염치없지만 (대상에)욕심이 난다”고 말하자 전현무는 “올해 어떤 활약을 했나”라고 비아냥거리는 듯 물었다. “(긴장해서)손에 땀이 난다”는 말에는 “그건 살이 쪄서 그렇다”고 맞받아쳤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