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지영 언니 지동원과 결혼, 상견례 마쳤다 “교제 길지 않지만 신뢰 깊어” 청순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지영 언니 지동원과 결혼, 상견례 마쳤다 “교제 길지 않지만 신뢰 깊어” 청순미모

‘강지영 언니 지동원과 결혼’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 공격수 지동원(24)과 걸그룹 카라 전멤버 강지영의 친언니 강지은(26)씨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31일 스포츠서울은 “지동원이 올 시즌 분데스리가 종료 이후 강지영 첫째 언니와 결혼할 예정”이라고 지동원 강지영 언니 결혼 소식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동원과 강지영 언니 강지은 씨의 교제 기간은 길지 않지만 서로에 대한 신뢰가 깊어 양가 부모가 수락했고 최근 상견례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측근은 “두 사람이 결혼 약속을 한 뒤 바쁜 나날을 보내는 것 같다. 예비 신부가 독일로 이동해 유학하면서 지동원을 본격적으로 내조하는 것으로 안다”고 매체에 밝혔다.


강지영 언니 강지은 씨는 평범한 회사원이며, 연예인 동생인 강지영만큼 아름다운 미모의 소유자로 알려졌다.

지동원은 현재 구자철, 홍정호와 함께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다. 분데스리가 전반기를 마친 지동원은 국내에서 쉬면서 후반기를 대비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1년 2월 7일 일본 후지 TV에서는 강지영 아버지의 인터뷰와 함께 강지영의 부모님과 세 자매의 사진이 공개된 바 있다. 당시 공개된 사진 속 강지영의 가족은 부모님을 비롯해 강지영의 첫째 언니와 둘째 언니 모두 아름다운 외모를 자랑하고 있어 큰 관심을 모았다.

사진=스포츠서울(강지영 언니)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