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석 김병만 대상 공동수상, 공동수상 없다더니? MC들 멘붕 “돌발상황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재석 김병만 대상 공동수상, 공동수상 없다더니? MC들 멘붕 “돌발상황이다”

‘유재석 김병만 대상 공동수상’

방송인 유재석과 김병만이 SBS ‘2015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공동수상한 가운데, 두사람의 수상소감이 눈길을 끈다.

3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2015 SAF 연예대상’에서 ‘런닝맨’, ‘동상이몽’의 유재석과 ‘정글의 법칙’, ‘주먹쥐고 소림사’의 김병만이 대상을 공동으로 수상했다.

앞서 MC들은 대상에 공동수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유재석과 김병만이 공동 수상을 했고, 이에 MC들은 “저희도 몰랐다”며 당황했다.

전현무는 “돌발상황이다. 제가 분명히 공동수상이 없다고 말씀드렸는데 저희도 전혀 몰랐다. 공동수상으로 유재석 씨와 김병만 씨가 모두 올해 S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자가 됐다”고 당황했다.

이어 전현무는 “워낙에 보안이 철저하기 때문에 저희도 몰랐다. 공동수상이 발표되는 현장의 저희도 실시간으로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유재석은 SBS에서 2008년, 2009년, 2011년, 2012년에 이어 5관왕, 김병만은 2013년에 이어 2관왕을 차지하게 됐다.

무대에 오른 김병만은 “저도 사람인지라 뒤로 갈수록 ‘혹시 받으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대선배님 앞에서 그 아우라를 이기기 힘들다고 생각했다. 2013년 대상을 받고 그 무게감을 아직도 느끼고 있다. 또 ‘이 상을 어떻게 감당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병만은 “하지만 스태프들을 생각하면 받고 싶었다”며 “같이 다쳤는데도 출연자 먼저 생각하는 스태프 생각하면 이 상을 받고 싶었다. 스태프에게 감사하고 이 상의 영광을 돌린다. 시청자께 감사드린다. 내년엔 더 주먹쥐고 정글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김병만과 함께 대상을 받아 기쁘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런닝맨’은 올해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채우기에는 부족했고,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변화를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올해의 모자란 점은 2016년에 무슨 일이 있어도 채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또 ‘동상이몽’ 처럼 멋진 프로그램을 할 수 있도록 해준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2016년 동시간대 1위 해내겠다. 고생한 스태프 멤버들 가족들을 다 얘기하고 싶지만 이 자리는 온전히 혼자만의 소감을 밝히는 자리는 아닌 것 같아 고마운 마음은 직접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이며 소감을 마무리 했다.

사진=SBS 방송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