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앵란 유방암, 방송 녹화도중 악성종양 발견 ‘수술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엄앵란(80)이 방송 녹화중 유방암 사실을 알게 됐다.

엄앵란은 지난 29일 ‘유방암’을 주제로 진행된 한 종편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 녹화 도중 서울대병원 노동영 외과 교수(대한암학회 이사장)의 검진을 받고 유방암 확진 판정을 받았다.

노동영 교수는 “조직검사 결과 악성종양으로 판정돼 수술을 해야 되는 상황이지만 다행히 일찍 발견돼서 부분절제로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림프절 등 다른 부위로의 전이 여부는 추가로 검사가 필요하다”고 유방암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어 노 교수는 “대개 나이가 들면 유방암 검진을 안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다 보니 노인층에서 말기 유방암이 발견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방송 프로그램 녹화 중 조기에 암이 발견된 것은 매우 다행이다”고 말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