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연기대상 지성, 킬미힐미 박서준과 커플상 “오빠!” 요나 역 빙의… 진한 포옹 ‘훈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연기대상 지성, 킬미힐미 박서준과 커플상 “오빠!” 요나 역 빙의… 진한 포옹 ‘훈훈’

‘MBC 연기대상 지성, 킬미힐미 황정음 박서준’

‘MBC 연기대상’ 베스트 커플상은 배우 지성과 박서준에게 돌아갔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2015 MBC 연기대상에서 지성과 박서준이 베스트 커플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날 지성과 박서준은 2만8000여명의 네티즌 투표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두 사람은 ‘킬미힐미’에서 각각 요나와 요나의 사랑을 받는 오리온 역으로 열연했다. 지성과 황정음 커플과는 단 1% 차이.

앞서 지성은 박서준과 베스트 커플상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해 “박서준과 후보에 오른 게 어이가 없다. 황정음과 늘 함께 하는것 같아 황정음과 타고 싶다”고 솔직하게 밝힌 바 있다.

무대에 오른 지성은 “어이 없지만 영광이다. 이 순간 이 대사 꼭 하고 싶다”며 “오빠”라고 극 중 배역에 빙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성은 “홍대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찍었던 생각이 난다. 배우이기 전에 사람인지라 민망했던 적도 많았다. 서준 씨가 리액션을 잘 받아줘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진심으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요나와 로맨스가 있을지 몰랐다. 대본을 보는데 점점 이상하게 흘러가더라. 영혼은 여자이지만, 남자인 사람에게 입술을 많이 빼앗겼다. 양치를 많이 했던 기억이 난다. 시청자 여러분이 있었기에 어쩌면 뜻 깊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 소감을 밝혔다.

사진=MBC 방송캡처(MBC 연기대상 지성, 킬미힐미 황정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