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채연 ‘해피투게더’ 폭탄 고백 “데뷔 후 팬이었던 연예인에게 대시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다이아로 컴백한 정채연이 ‘해피투게더’에서 연예인에게 대시를 받은 경험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옛날 언니 요즘 동생 특집’으로 꾸며져 ‘언니라인’ 바다-박정아-제아와 ‘동생라인’ I.O.I 최유정-정채연-임나영이 출연했다.

이날 정채연은 데뷔 후 연예인에게 대시를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지인을 통해서 연락이 왔다. 가수도 있고, 여러 분야의 분들이 있었다”며 “그 중에 제가 정말 팬이었던 분도 계셨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정채연은 “아직은 사랑보단 일이기 때문에 다 거절했다”고 밝혔다.

한편 Mnet ‘프로듀스101’의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로 데뷔한 정채연은 현재 다이아라는 팀으로 컴백해 활동 중이다.


사진=KBS ‘해피투게더’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