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제성 주장 진술 박유천 고소인 “화장실 손잡이 잡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그룹 JYJ 박유천(30)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들에 대한 1차 진술 조사를 마무리했다.

21일 YTN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한 여성들에 대한 1차 진술 조사를 마쳤다. 고소인들은 유흥업소 직원으로서 한계가 있었지만, 최대한 저항하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을 고소한 여성들은 박유천이 화장실 손잡이를 잡고 못 나가게 막았다고 말했고, 일부 피해자는 박유천이 두 손으로 어깨를 잡고 강제로 꿇어 앉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112에 신고한 두 번째 고소인은 당시 경찰이 충분히 성폭행 당했다고 볼 여지가 있다며 신고를 독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유천 측은 고소를 취하한 첫 번째 여성이 자신들에게 합의금을 요구했다며 무고와 공갈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야옹야옹” 모친 살해하고선 스스로 고양이라

“피고인의 이름이 니콜라스 힐 페레그가 맞습니까?”“야옹야옹.”아르헨티나에서 어머니와 이모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