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SEN이슈] 음주운전 호란, 이혼에서 활동 중단까지 ‘가혹한 한 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룹 클래지콰이의 호란
클래지콰이 멤버 호란이 한달 사이 몇차례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한달 전인 8월 30일 호란은 이혼 소식을 전하며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013년 3월 첫사랑과 결혼에 골인했지만 3년 만인 지난 7월 이혼 서류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진 것. 호란은 그간 방송을 통해 남편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왔기에 그의 이혼 소식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당시 호란은 자신의 SNS에 “서로의 행복을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이 무엇일지 고민한 끝에 내린 결정이다. 구체적인 감정을 일일이 다 표현할 수 없음을 용서해달라”며 “사적인 영역에서의 최수진이 아닌, 가수 호란으로서 정진하고 치열해지겠다. 제게 주신 사랑을 갚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스스로를 다스리고 갈고 닦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호란은 이혼의 아픔을 딛고 새 앨범을 들고 밝은 모습으로 무대에 섰다. 20일 클래지콰이의 정규 7집 ‘트래블러스(Travellers)’를 발표하며, 차트 1위를 하면 멤버 전원이 삭발을 하겠다는 공약까지 내걸었다. 호란은 MBC ‘복면가왕’과 JTBC ‘비정상회담’ 등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그러나 앨범 발표 9일 만인 29일 호란은 진행 중인 SBS ‘호란의 파워FM’ DJ를 박은경 아나운서에게 맡겼다. 박은경 아나운서는 “호란이 급한 일이 생겨 제가 대타를 하러 왔다”며 방송을 대신했고 그 ‘급한 일’은 음주운전 사고로 드러났다.

호란의 소속사 측은 “호란이 오전 6시 라디오 생방송 가던 중 성수대교 남단에서 음주 및 접촉사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관할 경찰서에서 조사를 모두 마쳤다”고 밝히며 “호란은 이번 일에 변명과 핑계의 여지가 없는 일이라 생각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호란은 앞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호란은 지난 26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 “사람들이 나를 싫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마음의 병을 고백한 바 있다. 그녀의 마음의 병이 더욱 깊어질 것 같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